[home]
  id   pw
 
 
[비밀번호 찾기]
 
 

현재위치 : HOME > 게시판 > 푸념털어놓기

제목: 답답헙니다
작성자 : 준서은희 조회수 : 4763 작성일시 : 7/1/2009 4:38:06 PM
답답합니다
전 올해 30살에 21개월 된 아들과 2개월 된 딸을 두고 있어요
애들 하루종일 보느라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도 모르고 살고있어요
우리 애들 너무나 사랑스럽고 내 목숨보다 더 소중한 보물들인데요
엄마로써는 행복하지만 아내로써는 별로 행복하진 않네요
우리 신랑은 무뚝뚝한 남자에요 꼬라지 드릅고 고집세고 존심은 얼마나 센지
한번 아니면 아니에요 한마디로 재미없는 남자에요
집에 오면 말도 잘 안해요 애들하고도 잘 놀아주지도 않고 아들이 놀자고 하면
피곤해하면서 신경질내고 쉬는날 온 식구가 집에 있으면 답답합니다
그런데 술만 들어가면 180도 달라진다는 거 너무 싫어요 평소엔말 한마디 안해던 양반이 술만 들어가면
사람 짜증나게 하고 말이 얼마나 많아지는지...지겨워요
하루는 제가 첫애 낳고 빈혈이 좀 있었어요 베란다에서 아들이랑 놀다가 일어났는데
갑자기 어지러워서 벽에 부딪히면서 넘어졌어요
우리신랑 괜찮냐는 말 한마디 없대요 그러면서 하는 말이 "뭐한디 넘어진다냐"그 한마디 하더군요
너무 어이없고 실망을 많이했습니다
울 신랑은 혼자 꼬라지를 잘내요 자는데 아들이 귀찮게 하면 나보고 뭐라하고 뭐 그런 식이죠
결혼생활 이제 3년째 되는데 자신이 없네요
점점 신랑에게 마음의 문을 닫게 되네요
신랑을 보면 아무 느낌도 없어요 살아가는 낙이라고는 오직 우리 새끼들 보면서 산다는 것
저도 뭐 그다지 좋은 아내는 아니에요 살림도 못하고 돈관리도 못하고 신랑도 저를 탐탁지 않아 할 거에요
이대로 계속 가다간 정말 어떻게 될지 모르겟어요
자신감도 점점 없어지고 위축되고 저 자신도 한심합니다
어디다 풀데도 없고 스트레스는 쌓여가고 애 젖 주느라 술도 못먹고
화병 생길거같아요
오늘은 막거리를 한병 사서 마셔야겠어요 애한텐 미안하지만 ...
관련글
     답답헙니다 준서은희 2009-07-01 4764
     [Re]답답헙니다 이경자 2009-07-02 3570
     [Re]답답헙니다 순이맘 2009-10-26 2960


ⓒ2001~2019 가계부닷컴 All Rights Reserved. Contact U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