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home]
  id   pw
 
 
[비밀번호 찾기]
 
 

현재위치 : HOME > 게시판 > 푸념털어놓기

제목: 푸념~
작성자 : kcw8526 조회수 : 3691 작성일시 : 10/23/2008 10:08:23 AM
어제 우리 와이프가 고추장삼겹살을 먹고 싶다고 해서 퇴근길에
기쁜마음으로 고추장 삼겹살에 소주2병사서 맛있게 먹고 있었지요~
먹다보니 술이 얼큰해지고 이런저런 애기도 하고 4개월된 쌍둥이 아들보면서 웃기도 하고... 참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.. 항상 술을 먹다보면 쓸데 없는 말 할때가 있잖아요~
우리 와이프는 출산전에 어린이집 선생이었습니다. 제가 많이 벌지 못한터라 맞벌이를 하고 있었지요~ 맞벌이를 하다보니 집안일에 신경을 많이 못쓰지만 혼자버는거 보단 훨씬 좋으니까 더 나은 내일을 위해서 통장에 조금씩 쌓여가는 돈을 보면서 그렇게 우리부부는 열심히 살았습니다. 그 덕에 집안일은 특히 부엌일은 제가 맡아서 하고 지금까지도 와이프가 차려준 밥상 정말 손꼽을 정도~아침밥 꿈도 못 꾸죠~
아내가 임신하고 나서 일을 그만두게 되었을땐 정말 제 벌이론 한달 벌어 한달 살고 저축은 꿈도 못꾸게 되어가더라구요~ 그래서 와이프에게 출산하면 애들은 부모님께 맡기고 다시 유치원에 취직하는게 좋을 것 같다고 서로 그렇게 애기하고 동의 했는데(솔직히 와이프가 거의 청소이외엔 집안일을 하지 않기 때문에 차라리 돈을 좀 버는게 낫다고 생각 했으니까요~)
근데 어제 술 한잔 먹더니~ 일 그만두고 출산한지 얼마나 됐다고 일하라고 그러냐고 너무 서운하다고 하는 거에요~ 자기가 나가서 벌면 얼마나 벌고 애들 맡기는데 돈이 얼마나 많이 들어 가는데~ 그럴바엔 자기가 애들 키우는데 낫다는 둥~ 그래서 내가 반박했더니~ 우리 집안이 이렇게 돈이 없을 줄 알았냐~ 당신이 돈을 지금보단 조금 더 벌면 좋지 않냐~ 참 남자로선 자존심상하고 힘빠지는 그런 말을 하더라고요 근데 아내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는 저도 첨 알았습니다. 그런 불만이 있는줄 알았다면 취직하라는 말 절대 안했을 겁니다.~ 그래서 일 하지말라고 했죠~
남편으로서 쌍둥이 아빠로서 정말 정신적으로 힘이 드네요~ 내 벌이에 의지해서 금전적인 혜택을 못 누리는 것보단 스스로 돈을 벌어서 여러가지 눈치보지말고 생활 했으면 하는게 내 바램이고 미래를 위해서 저축하자는 생각이었는데 능력없는 남편 만나 마누라 등골이나 빼먹는 놈으로 그렇게 분위기를 만들어 버립니까~
관련글
     푸념~ kcw8526 2008-10-23 3692
     화해를 기다리며 claudia 2008-10-24 3064


ⓒ2001~2019 가계부닷컴 All Rights Reserved. Contact Us